日여론 아베 찍었지만 개헌엔 '부정적'

2016-07-12기사 편집 2016-07-12 06:42:18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NHK 출구조사 '개헌 불필요' 의견 3년전보다 증가 아베, 북핵·중일 영유권 갈등 활용 여론몰이 전망

[도쿄=연합뉴스]참의원 선거로 헌법 개정안 발의 환경을 마련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개헌 실현을 위해 여론몰이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실시된 참의원 선거 결과 집권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을 비롯해 개헌에 찬성하는 세력이 정원의 3분의 2를 넘겨 전후 처음으로 개헌안이 발의될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개헌안을 발의해도 국민투표에서 과반이 찬성하지 않으면 부결되기 때문에 개헌의 열쇠는 여론이 쥐고 있는 셈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개헌에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군대 보유와 무력행사를 금지한 헌법 9조 개정에는 반대의 목소리가 크다.

NHK가 10일 벌인 투표소 출구조사에서 헌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33%, 필요없다는 답변은 32%였고 36%는 어느 한쪽을 택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3년 전 참의원 선거 출구조사 때 필요하다는 의견이 39%, 필요 없다는 답변이 25%였던 것과 비교해보면 개헌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 늘어났다.

일단 개헌안을 발의했다가 국민투표에서 부결되면 이는 정권에 역풍이 될 수 있으므로 아베 총리는 여론을 개헌 쪽으로 충분히 몰고 간 후에 승부수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가 "국회는 (개헌안을) 발의할 뿐이며 결정하는 것은 국민투표"라고 10일 민영방송 TV 아사히에 출연해 언급한 것은 여론이 개헌에 그리 호의적이지 않다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는 "내가 무엇을 바꾸고 싶다는 것이 아니라 (중·참의원의) 헌법 심사회에서 논의하면 좋겠다", "자민당의 개정 초안대로 개정하는 것은 한결 어렵다"며 여론 동향을 고려해 개헌의 눈높이나 속도를 조절할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