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피의자 9년전에 대전서 성폭행

2016-06-07기사 편집 2016-06-07 18:40:4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07년 대전 서구서 20대 여성 성폭행 혐의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피의자 중 한 명이 9년 전에도 대전에서 성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지방경찰청은 성폭행 피의자 3명의 DNA(유전자)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한 결과 김모(39)씨의 유전자가 지난 2007년 대전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 피의자의 것과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김씨는 2007년 1월 21일 대전 서구 소재 20대 여성의 집 현관 초인종을 눌러 피해 여성이 열자 밀치고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앞서 지난 4일 전남 신안군의 한 섬 초등학교 관사에서 술에 취한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구속된 상태다.

김씨는 "세 피의자 중 한 명으로부터 전화로 여교사가 혼자 잠든 관사를 향해 다른 피의자가 가고 있어 위험하니 살펴봐달라는 부탁을 받고 지켜주러 갔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피해자의 몸에서 DNA가 검출돼 덜미를 잡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