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육부 '전남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대책 마련

2016-06-07기사 편집 2016-06-07 06:38:4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서벽지 관사에 CCTV 설치

전남 섬마을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교육부가 도서벽지 교사 관사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모든 도서벽지 관사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는 등 교사 안전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교사 안전 대책을 마련하기로 하고 우선 도서벽지 교사 관사 현황을 10일까지 전수 조사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조사에서는 관사 주변의 CCTV 설치 현황과 방범창, 비상벨 설치 여부 등 관사 보안시스템 관리 현황, 관사 내에서 사고가 발생했을 때 구조와 보호체계 구축 여부, 관사에 거주하는 교사 현황 등을 점검한다.

지난해 4월1일 기준으로 도서벽지 지역 공립학교는 706곳이며 6556명의 교사가 근무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220개 학교에서 2426명의 교사가 근무해 도서벽지 교사가 가장 많고 이어 전남153개 학교에 1234명이 근무하고 있다.

교육부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우선 모든 도서벽지 교사 관사에 CCTV를 설치하고 시도교육청과 함께 이달말까지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교사들의 근무 환경 개선 종합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