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4 11:49

'환상의 3점 슈터' 스테픈 커리 'NBA 사상 첫 만장일치 MVP

2016-05-12기사 편집 2016-05-12 06:07:01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가드 스테픈 커리(28·미국·사진)가 사상 첫 만장일치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NBA는 11일(한국시간) "미국과 캐나다 언론사를 대상으로 한 MVP 투표 결과 커리가 1위표 131표를 모두 휩쓸어 1310점으로 2년 연속 MVP가 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시즌에도 MVP에 선정된 커리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79경기에 나와 평균 30.1점(1위)을 넣고 6.7어시스트(10위), 5.4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커리의 맹활약으로 골든스테이트는 정규리그 73승을 거둬 1996년 시카고 불스가 세운 시즌 최다승 기록 72승을 넘어섰다. 지금까지 NBA에서 만장일치 MVP가 나온 적은 없었다. 1955-1956시즌 창설된 NBA 최우수선수상에서 만장일치에 가장 가까웠던 적은 1999-2000시즌 샤킬 오닐, 2012-2013시즌 르브론 제임스로 이들은 당시 총 투표수 121표 가운데 1위표 120표를 얻었다. 딱 한 표가 모자랐다.

1996년 시카고의 72승을 주도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도 당시 MVP 투표에서는 113표 가운데 1위표 109표를 얻는데 그쳤다.

커리는 "선수 생활을 하는 동안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매일 최선을 다하면 점점 실력이 늘어난다는 사실로 다음 세대에게 영감을 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키 191㎝인 커리는 이번 시즌 3점슛 402개를 터뜨려 시즌 최다 3점슛 기록을 세웠다. 커리 외에는 한 시즌에 300개를 넣은 선수도 없다. [연합뉴스]

송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