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렵야화 악마를 잡아라 ⑫

2016-04-26 기사
편집 2016-04-26 05:37:48
 최원 기자
 kdsh09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라이프 > 수렵야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金 王 錫 글雲 米 그림

첨부사진1

맴보마을의 소몰이꾼들은 또한 영국 육군이 최근에 갖게 된 자동 5연발 소총의 위력도 몰랐다. 어둠 속에서 원수마을의 소몰이꾼들을 기습하려던 그들은 별안간 깜깜한 밤이 훤한 낮으로 변하자 기겁했다.

그래도 그들은 원수마을의 소몰이꾼들에게 덤벼들려다가 자동 5연발의 과녁이 되었다. 총탄이 한꺼번에 비 오듯 날아오고 동료들이 한꺼번에 서너 명이나 쓰러지는 것을 보고 그들은 항복을 했다. 그들은 30여 명의 포로가 되어 맴보마을로 끌려갔다.

사살된 시체들도 모두 들것에 실려 마을에 도착했다. 맴보마을 여자 주술사도 자기의 정부라던 악마가 처참한 시체가 되어 돌아온 것을 보고 분통이 터져 입에서 피를 토하면서 쓰러졌다.

그리고 잠이 들었으나 이번에는 그 잠에서 영영 깨어나지 못했다. 맴보마을 추장은 도망을 가려다가 자기 마을 사람들에게 붙잡혀 캡틴 코네리에게 넘겨졌다. 캡틴 코네리는 추장을 공개 재판에서 조사했다. 그 재판은 온 마을 사람이 모두 방청했으며 열 명이 넘는 피고인과 서른 명이나 되는 증인도 참석했고 여러 가지 증거도 모두 나왔다.

공개재판에서 맴보마을의 추장은 자기가 악마 일당의 일원임을 시인하고 모든 것을 자백했다. 마을 사람들이 믿던 악마는 마을 소몰이꾼의 두목이며 그들이 여자 주술사의 주술에 걸린 사람들을 모두 죽였다는 사실을 자백했다.

그들이 또한 원수마을의 추장 아들을 납치하여 죽였다는 사실도 자백하고 우물에 독을 넣어 많은 주민을 죽였다는 사실도 자백했다.

재판 진행은 완벽했으며 많은 증인과 증거품들이 피고인들의 범죄를 뒷받침했다. 하루 종일 걸린 재판에서 추장을 비롯한 그 일당은 모두 사형이 선고되었다. 케냐 차보 지역에서 일어난 악마 소동은 비로소 진상이 밝혀지고 범인들이 처단되었으나 재판의 목적은 그것뿐이 아니었다. 캡틴 코네리는 그 재판에서 사건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범인이 처형되지 못한 점을 아쉬워했다. 그 사건에서 가장 큰 책임이 있는 것은 그 지역 주민들의 무지였고 미신이었다. 악마 일당은 그 주민들의 무지한 미신을 악용하여 잔인한 짓을 했으나 그렇게 잔인한 범죄를 만들어낸 것은 주민들의 무지와 미신이었다. 캡틴 코네리는 그 사건에서 악마의 정체를 밝혀내고 가짜 악마와 그 일당을 처형했으나 사건에서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주민들의 미신은 처벌하지 못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