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58.6%·세종 63.5%·충남 55.5% 잠정 투표율… 전국 58%

2016-04-14기사 편집 2016-04-14 09:12:44

대전일보 > 정치 > 2016 4.13총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0대 총선 전국 잠정 투표율이 58%로 집계됐다.

선거일인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밤 10시 기준, 총 유권자 4210만 398명 중 2443만 1533명이 투표에 참여해 잠정 투표율은 58%를 나타냈다. 잠정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의 투표율도 반영됐다. 이 같은 20대 총선 투표율은 18대 총선 46.1%, 19대 총선 54.2%보다 높고, 18대 대선 75.8%보다 낮은 것이다. 이번 총선 투표율은 당초 정치적 무관심 등으로 인해 50% 전후에 그칠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었지만, 선거 막판 여야간 낙선 위기감을 바탕으로 한 투표 독려 총력전 등으로 인해 예상보다 급상승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반적 시각이다.

대전·충청권 각급 광역단체의 투표율을 살펴보면 대전은 121만 4402명의 선거인 중 71만 2240명이 투표에 참여해 58.6%를 기록했고, 세종은 16만 7798 중 63.5%인 10만 6604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와 함께 충남의 투표율은 유권자 총 168만 3854명 중 93만 4688명이 참여해 55.5%, 충북은 128만 7549명 중 73만 7303명이 참여해 57.3%를 각각 기록했다. 이에 따라 충청권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곳은 세종으로 기록됐으며, 충남·북은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투표율을 보였다.

이번 선거 결과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은 156만 7192명의 유권자 중 99만 7774명이 참정권을 행사, 63.7%의 투표율을 나타냈다. 반면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한 곳은 대구로 총 203만 1478명의 유권자 중 절반을 조금 넘는 111만 2236명만 투표에 참여, 54.8%의 투표율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이번 선거 투표율은 '서고동저(西高東低) 현상'이 두드러졌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새누리당의 텃밭인 영남권의 투표율은 저조한 반면, 야권의 표밭인 호남권의 투표율이 높은 양상을 나타낸 것. 이 같은 투표율 양상은 향후 각 정당의 비례대표 의석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이번 선거 각 광역단체별 투표율을 살펴보면 서울은 59.8%, 부산은 55.4%, 인천은 55.6%, 광주 61.6%, 울산 59.2%를 각각 기록했다. 또 경기는 57.5%, 강원은 57.7%, 전북 62.9%, 경북 56.7%, 경남 57%, 제주 57.2%를 각각 나타냈다. 특별취재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반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