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사혁신처, 특혜 받은 세종시 민간건물 입주 논란

2016-04-07기사 편집 2016-04-07 09:52:1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복청, 인사혁신처 무리한 요구에 용도변경 특혜 제공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공시생 한 명에게 보안이 뚫린 인사혁신처가 세종시로 이주하면서 상대적으로 방호·보안이 취약한 민간건물에 입주한다.

7일 국무조정실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9일부터 세종시로 이주하는 인사혁신처가 세종청사 인근 민간건물을 빌려 통째로 입주한다.

중앙부처 사무실 일부가 외부 건물을 사용하기는 하지만 부처 전체가 민간건물을 임대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다.

개인정보를 다루는 인사처의 보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부분이다.

더구나 인사처가 들어가는 민간건물은 세종시 지구단위 계획상에는 애초 입주가 불가능했다.

이 때문에 세종시 이주 과정에서 일부 반대 목소리가 나왔지만, 인사처가 밀어붙여 입주를 관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처의 무리한 요구에 세종시 건설담당 기관인 행복도시건설청은 지구단위 계획을 변경해주는 특혜까지 제공했다.

해당 건물은 사무실 50%를 언론기관에 임대하는 조건에 최저가 개념으로 주변시세보다 20% 싼 가격에 토지를 분양받았다. 지금은 땅값만 2~3배 올랐다. 이번에 인사처가 건물 용도를 변경하면서 건물주는 막대한 이득을 또 챙기게 됐다.

민간건물 입주는 세종청사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세종지역 공공청사 여유 공간은 안전처와 소청심사위가 사용하기로 하면서 공간이 부족한 상태다.

하지만 이번에 공시생 한 명에게 정부서울청사 건물 방호·보안이 손쉽게 뚫리면서 인사처의 민간건물 입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민간건물 보안은 청사관리소 방호팀이 아닌 인사처 자체적으로 해야 하므로 보안 수준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실제 인사처는 민간 보안업체가 하는 출입보안 조처를 했지만 기존 정부청사처럼 24시간 사람이 경비를 서지는 않는다.

인사처 관계자는 "민간건물이다 보니 청사경비처럼 24시간 사람이 경비를 하지 못한다"며 "모든 출입구에 CCTV를 설치하고 민간 보안업체와 계약을 해 보안카드 없이는 들어오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