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北, 동해상 단거리 발사체 5발 발사

2016-03-22기사 편집 2016-03-22 06:14:03      심영운 기자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북 제재·한미 연합훈련 반발 또 무력시위

북한이 2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5발을 쏘며 또다시 무력시위를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후 3시 19분부터 4시 5분까지 함경남도 함흥 남쪽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 5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쏜 단거리 발사체는 약 2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군 당국이 발사체의 정확한 기종을 분석 중이지만 사거리로 미뤄 신형 300㎜ 방사포인 것으로 추정된다. 단거리 미사일 KN-02의 개량형일 가능성도 거론된다.

북한은 지난 3일에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300㎜ 방사포 6발을 쏜 바 있다. 300㎜ 방사포는 북한이 개발한 최신 무기로, 사거리가 최대 200㎞에 달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쏠 경우 수도권 이남 지역까지 타격할 수 있다.

육·해·공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와 평택·군산의 주한미군기지도 사정권에 들어간다.

북한이 이번에 쏜 발사체가 300㎜ 방사포일 경우 최대 사거리를 비행한 셈이 된다. 300㎜ 방사포의 성능을 입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게 군사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북한은 올해 들어 이달 3일부터 4차례에 걸쳐 중·단거리 발사체를 쐈으며 이들은 모두 15발에 달한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북한이 최근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를 잇달아 발사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와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무력시위로 해석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