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황우석 박사팀 황금자라 첫 복제 시도 이목 집중

2015-12-17기사 편집 2015-12-17 05:49:36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개체 체세포 채취 성공, 中 북경대학 협의 추진

첨부사진1황금자라. 사진=청양군 제공

[청양]황룡과 황금 복 거북 등 영물을 이용한 관광마케팅을 추진하고 있는 충남 청양군이 세계 최초로 황금자라 복제를 추진 성공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청양군에 따르면 황금자라는 지난 2002년 포획됐으나 실종됐다가 2013년 대치면 장곡리 앞 지천에서 다시 발견돼 여러 경로를 통해 관리되던 중 청양군이 입수해 충남도 내수면 개발시험장에 임시 위탁 관리해 왔다.

황금자라는 단 한 마리로 증식이 불가능한 상황이어서 군은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수암생명공학연구원 황우석 박사에게 복제를 의뢰했다.

이석화 군수와 황우석 박사 팀은 지난 14일 논산시 소재 충남도 내수면 개발시험장을 방문, 체세포를 채취함으로써 세계 최초 황금자라 복제의 첫발을 내디뎠다.

이날 황우석 박사는 "황금자라 복제의 성공여부는 아직 장담할 수 없지만 실패를 두려워해 새로운 것에 도전하지 않는다면 이룰 것이 없다"며 "중국북경대학 등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파충류 복제 성공사례가 세계적으로 없었으므로 이번 연구가 성과를 거둔다면 획기적인 쾌거가 될 것"이라며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석화 군수는 "황금자라의 번식을 위해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존재여부를 확인했으나 찾지 못해 안타까웠다"며 "이번 복제가 성공한다면 높은 가치를 지닌 관광상품으로 군 홍보 및 소득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이석화(오른쪽 2번째) 청양군수와 황우석(오른쪽 3번째)박사가 세계최초 황금자라 복제를 위해 내수면 개발시험장을 찾아 황금자라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 아래 사진은 2013년 청양군 대치면 장곡리 지천에서 발견된 황금자라. 사진=청양군 제공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