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0-23 18:18

NBA '킹' 제임스, 나이키와 평생 계약< ESPN>

2015-12-08기사 편집 2015-12-08 15:16:18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포워드 르브론 제임스(31·미국)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인 나이키와 평생 계약을 맺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나이키가 제임스와 평생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며 "후원 금액은 나이키 44년 역사상 최대 규모"라고 8일 보도했다.

정확한 계약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나이키에서 특정 선수와 평생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임스는 NBA 데뷔 이전인 2003년 나이키와 7년간 9000만 달러(약 1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고 2010년 연간 3000만 달러에 재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키 관계자는 ESPN과 인터뷰에서 "지금 공개할 수 있는 부분은 우리가 르브론과 평생 계약을 체결했다는 것"이라며 "그와는 12년간 사업 동반자 관계를 유지해왔으며 앞으로 그의 선수 생활은 물론 은퇴 이후의 잠재력까지 평가해 이번 계약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ESPN은 "올해 여름 오클라호마시티의 포워드 케빈 듀랜트가 맺은 10년간 3억 달러(약 3500억원) 이상의 규모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ESPN은 "아디다스는 데릭 로즈, 데이비드 베컴 등과 종신 계약을 맺었고 리복 역시 앨런 아이버슨과 평생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나 나이키가 평생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 제임스가 처음"이라고 전했다.

다만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공식 발표만 없었을 뿐 사실상 나이키와 평생 계약을 맺은 것과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심영운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