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82. "결혼 당시 약속"… 과학인재 양성에 값진 재산 쾌척

2015-11-17 기사
편집 2015-11-17 05:41:31
 오정연 기자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승웅·조정자씨 부부 KAIST에 평생 모은 75억 부동산 유증 화제

첨부사진1이승웅(왼쪽) 씨와 조정자(오른쪽)씨 부부가 16일 KAIST에서 발전기금 약정식을 갖고 환하게 웃어보이고 있다. 사진=KAIST 제공


"이만큼 재산을 모으기까지 소박하고 검소하게 살고자 노력했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다 쓰고 갈 수는 없지요. 우리나라를 부강하게 할 과학인재를 키우는 데 써주십시오."

70대 노부부가 한 평생 아껴 모은 70억 원대의 재산을 KAIST에 유증(遺贈)키로 해 화제다.

경기도 의정부의 이승웅(74)·조정자(72)씨 부부는 서울시 성북구 상가와 경기도 의정부시 상가 등 75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KAIST에 유증키로 했다. KAIST는 16일 이들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금 약정식을 갖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유증은 유언에 의해 타인에게 재산을 무상으로 증여하는 것이다.

두 사람은 부부의 인연을 맺으면서부터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자고 약속했고 수 십 년간 아끼고 검소한 생활을 한 끝에 오랜 약속을 지키게 됐다. 부부는 KAIST와 아무런 연고가 없다. 작은 힘으로 어떻게 하면 국가에 더 좋은 일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던 중 과학기술인재를 키우는 KAIST를 알게 됐고, 선뜻 기부를 결정한 것이다.

남편 이승웅 씨는"어느 겨울날 자전거를 타고 눈길을 뚫고 집에 돌아오는 길이었는데 순대국 집을 보니 얼마나 먹고 싶었는지 모른다"며 "하지만 그 돈이면 온 가족, 열 식구가 돼지고기를 배 부르게 먹을 수 있을텐데 어떻게 혼자 먹을 수 있겠습니까"라고 지금까지의 검소한 생활을 회고 했다.

아내 조정자씨도"처음 결혼해서 남편이 어찌나 검소한지 너무 알뜰하다고 흉본 적도 있었는데 어느 새 스스로도 남편을 닮아가고 있었다"며 "닭고기 값 500원을 아끼려고 시장 곳곳을 돌아다니고 얼마인지만 묻고 다니니까 저에게는 더 이상 안 판다는 말도 들어봤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어렵게 아끼며 일군 값진 재산을 내놓으면서도 부부는 주저하지 않았다.

조 씨는 "저희 부부는 약속을 철칙으로 알고 사는 사람인데 결혼 당시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남편과 약속했다"며 "자식에게 유산을 물려주는 것도 좋지만 이 나라를 위해 작은 일이라도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그 보다 더 값진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늘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 제 인생에 가장 기쁘고 행복한 날"이라며 "우리 부부의 작은 뜻을 이룰 수 있도록 KAIST가 훌륭한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해 주시고 KAIST 학생들이 훗날 우리의 이름만 기억해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성모 총장은 "평생 모은 재산을 흔쾌히 기부해주신 부부의 결정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기부자의 기대를 학교 발전의 동력으로 삼아 세계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