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소연 3년만에 국내무대 정상 기적처럼 2단그린 탄 20m 버디

2015-08-31 기사
편집 2015-08-31 05:18:24
 송영훈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장하나 추격 따돌리고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우승

첨부사진1유소연이 30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3라운드 4번홀에서 아이언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이틀 연속 기적같은 12번홀의 버디에 힘입어 우승을 차지했다. 유소연은 30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CC(파72·6667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우승상금 1억6000만원) 마지막 날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유소연은 장하나(23·비씨카드)를 두 타차로 따돌리고 2009년에 이어 이 대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유소연의 이번 우승은 LPGA와 KLPGA 투어를 통틀어 올해 처음이다. 또 국내 대회 우승은 2012년 9월 한화금융 클래식 이후 3년 만이다.

장하나와 9언더파 공동 선두로 출발한 유소연은 첫 홀부터 기분 좋은 버디를 잡으며, 더블 보기를 기록한 장하나와 순식간에 3타차를 벌였다. 장하나가 2번 홀에서 1타를 줄였지만, 유소연은 3번과 5번 홀에서 연거푸 버디를 낚으며 승부는 쉽게 끝날 것 같았다. 그러나 장하나도 4번과 5번 홀에서 잇따라 타수를 줄이면서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급기야 유소연의 티샷이 왼쪽으로 감기기 시작하면서 9번과 10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냈고, 이에 둘은 10번 홀까지 10언더파로 동타가 됐다.

분위기는 3타를 따라잡은 장하나로 기우는 듯 했다. 장하나는 12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컵 옆 3m 떨어진 지점에 올려놓았고, 유소연은 두 번째 샷을 2단 그린에 올리지 못했다.

유소연의 공은 홀컵과 무려 20m 이상 떨어져 있어 보기를 적어낼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여기서 반전이 일어났다. 전날 이 홀에서 약 15m 거리의 버디 퍼팅을 성공했던 유소연은 이날도 전날과 똑같이 버디를 잡았다. 유소연의 퍼트를 떠난 공은 3라운드 때와 같이 2단 그린을 타고 올라가더니 홀컵으로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유소연은 자신도 예상을 못한 듯 버디를 잡아내자, 두 손을 번쩍 치켜들었다. 장하나는 유소연의 버디에 주춤하며 버디 찬스를 놓쳤고, 13번과 14번 홀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하며 다시 3타차로 벌어졌다.

유소연은 15번 홀에서 장하나가 먼저 버디 퍼팅을 성공하자, 버디로 맞받았고 17번 홀에서 보기를 했지만 승부에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