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승부조작 혐의' 전창진 KGC 감독직 자진사퇴

2015-08-06기사 편집 2015-08-06 05:45:51      송영훈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프로농구 승부조작을 주도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전창진 KGC인삼공사 감독이 감독직에서 자진 사퇴키로 했다.

KGC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 감독이 4일 저녁 구단에 감독직 사퇴 의견을 전해왔다"면서 "그간 수사결과를 지켜보며 전 감독의 복귀를 기다려왔으나 등록마감 기한과 수사진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 사의를 수용했다"고 말했다.

KGC는 최근 검찰로의 사건 송치 지연 등 수사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이고 KBL에서 요청한 등록유예 마감 기한 14일 전까지 사태 해결이 어렵다고 판단, 구단과 연맹에 부담을 지우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 감독은 "불미스러운 일로 구단과 연맹을 비롯한 농구계 전체, 그리고 팬들에게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검찰에서의 소명에 집중해 조속한 사태해결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2014-2015시즌 KT감독을 맡은 전 감독은 지난 2-3월 5개 경기에서 사설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 돈을 걸어 2배 가까운 부당 이득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