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NBA 챔피언결정전, 17년 만에 시청자 2000만명 넘을 듯

2015-06-16기사 편집 2015-06-16 11:39:24      심영운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5차전까지 3승2패로 팽팽히 맞선 올해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이 14년 만에 미국 내 TV 시청자 수 20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일간지 뉴욕 타임스는 16일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만 하더라도 NBA 챔피언결정전은 TV 시청자수 2000만 명을 항상 상회했다"며 "그러나 1998년 시카고 불스와 유타 재즈의 챔피언결정전에서 최고 2900만 명을 기록한 이후 시청자 2000만 명의 벽을 넘은 적이 없다"고 보도했다.

2001년 LA 레이커스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의 경기가 평균 1890만 명의 시청자를 기록해 2000만 명에 근접한 것이 최고라는 것이다.

하지만 올해 르브론 제임스가 이끄는 클리블랜드와 스티븐 커리의 골든스테이트가 매 경기 명승부를 펼치면서 시청자 수가 급증, 17일 열리는 6차전에는 2000만 명을 돌파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뉴욕 타임스는 "15일 ABC를 통해 중계된 5차전 시청자 수는 1천920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25% 늘어났다"며 "일반적으로 6,7차전으로 갈수록 시청자 수가 늘어나기 때문에 6차전에 20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에서도 6차전까지 TV 시청자 수가 최대 1340만 명을 기록했다가 최종 7차전에서 2350만 명으로 급격히 늘어난 예가 있었다.

이 신문은 "제임스와 커리의 '스타 파워' 등 이야깃거리가 많은 것이 올해 NBA 챔피언결정전의 인기 비결"이라고 분석했다.

제임스가 '친정' 클리블랜드에 돌아와 우승을 선사할 수 있을지, 또 골든스테이트가 40년 만에 패권 탈환에 성공할지 등이 관전 포인트라는 것이다.

특히 클리블랜드는 1964년 이후 지역 연고 프로팀이 한 번도 우승을 차지하지 못하고 있기도 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