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승부조작 의혹' 전창진 감독 경찰 출석

2015-06-12기사 편집 2015-06-12 05:47:13      송영훈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변호사와 조사 여부 등 결정

첨부사진1승부조작 혐의를 받는 전창진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감독이 11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자진 방문한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사설 스포츠 도박과 승부조작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남자 프로농구 전창진(52) 감독이 11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 감독이 경찰과 사전 협의 없이 이날 오전 11시쯤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에 출석했다고 밝혔다.

앞서 구단과 선수 등 참고인 조사를 벌여온 경찰은 전 감독의 출국을 금지하고 그의 소환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었다.

경찰은 전 감독 측과 이날 출석 목적 등에 대해 협의를 한 뒤 조사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경찰은 승부조작 의혹 시점 감독을 맡았던 KT 구단과 현 소속 구단인 KGC 구단의 단장과 사무국장을 차례로 불러 이미 조사를 마쳤고, KT 소속 선수들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었다.

2014-2015시즌 KT 감독을 맡은 전 감독은 지난 2월말-3월 5개 경기에서 사설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 돈을 걸어 2배 가까운 부당 이득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 감독이 3-4쿼터에 후보 선수를 투입해 일부러 패배를 유도하는 수법으로 승부를 조작했다는 첩보를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전 감독은 이날 경찰과 면담 후 경찰에 나온 목적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빨리 조사를 받고 싶어서 왔다"며 "소환을 빨리 해달라고만 부탁하고 왔다"고 답했다.

전 감독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강남은 지난달 말 "전창진 감독은 승부를 조작한 사실도, 불법 스포츠토토에 거액을 베팅한 사실도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지난달 27일에는 "관련 보도 때문에 심적, 물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고 소속 구단에도 본의 아니게 폐를 끼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혐의 내용을 해명하고 결백을 밝히고 싶다"고 경찰서에 조속한 조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