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NBA- 클리블랜드·워싱턴 4연승으로 4강 진출

2015-04-27기사 편집 2015-04-27 14:18:21      심영운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농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보스턴 셀틱스를 완파하고 미국프로농구(NBA)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클리블랜드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TD가든에서 열린 동부콘퍼런스 8강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르브론 제임스가 27점, 카이리 어빙이 24점을 넣는 활약으로 보스턴을 101-93으로 물리쳤다.

시리즈 전적 4승무패를 기록한 클리블랜드는 한결 여유를 갖고 4강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클리블랜드의 다음 상대는 시카고 불스와 밀워키 벅스 경기의 승자다.

클리블랜드가 4승무패의 성적을 거둔 것은 2009년 이후 6년 만이다.

클리블랜드는 외곽에서 맹활약을 하던 케빈 러브가 1쿼터에 왼쪽 어깨 부상으로 코트를 떠나 전력 손실을 입었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전반을 57-36으로 여유있게 앞서 나갔다.

보스턴은 4쿼터에 아이재아 토머스, 애브리 브래들리의 연속 득점으로 종료 37초 전 93-99로 추격했다.

클리블랜드는 어빙의 자유투 2개로 급한 불을 껐고, 보스턴은 더 이상 추격할 힘을 얻지 못했다.

워싱턴 위저즈도 토론토 랩터스를 125-94로 꺾고 4연승을 거두며 동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4강에 올랐다.

브래들리 빌이 23점, 마르신 고르타트 21점을 넣어 워싱턴의 공격을 이끌었다. 베테랑 폴 피어스도 부상 때문에 22분 밖에 뛰지 못했지만 14점을 넣으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서부콘퍼런스에서는 혼전이 이어졌다.

LA 클리퍼스는 원정 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114-105로 꺾고 승부를 2승2패, 원점으로 돌렸다.

크리스 폴이 34점, 블레이크 그리핀이 20점에 19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3연승을 달리며 4강 진출을 눈앞에 뒀던 휴스턴 로키츠는 댈러스 매버릭스에 109-121로 패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