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59. '썩 물러가라 스트레스야' 대학생 스트레스 해소법

2015-03-17기사 편집 2015-03-17 17:27:01

대전일보 > 기획 > CampusLife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 학생은 스트레스가 외부에서 오기도 하지만 그러한 자극들을 받아들이는 스스로에게서도 어느 정도는 비롯된다고 이야기했다.

현대인의 가장 큰 적 스트레스. 적절한 긴장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도움이 되나 과할 경우 심리적 고통은 물론 위장 장애 등 신체적인 고통까지 따르게 된다. 이러한 고초를 겪지 않기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적절하게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바쁜 일상 속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 이에 대전 지역의 학생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에 대해 들어보았다.

임성은(가명)양은 "친구들을 만나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편이다. 친구들을 만나면 친구들이 걱정이나 고민들을 잘 풀어주고 상담 같은 것도 해주다 보니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이야기하게 된다. 큰 위로를 받는 것은 아닌데 그냥 모여서 이야기하고 떠드는 것만으로도 속상했던 감정들이 풀린다. 주로 학교 생활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가 많은데 친구들한테 얘기하면 같이 화내주고 내 편을 들어 주니 쌓여있던 울화가 싹 풀려 속이 시원하다." 라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을 밝혔다.

학교 생활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다고 밝힌 한 학생은 "과제나 취업준비로 스트레스가 쌓이면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한다. 뭔가 잡 생각이 사라지고 안 좋은 감정들이 씻겨 내려가는 기분이 들고 씻고 나면 상쾌해서 기분전환이 된다." 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을 밝혔다.

휴학중에도 학교에 나와 공부를 하고 있던 김모양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큰 일은 하지 않지만 잠을 자거나 맛있는 음식 먹기, 속 편하게 울기 등 한가지 활동에 몰두하는 편이다. 요즘 취업 관련해서 신경이 가장 많이 쓰이는데 졸업반에 나이가 있어서 취업 스트레스가 상당히 크다." 라고 말했다.

일본어교육을 공부하고 있는 한 학생은 "스트레스를 크게 받는 편은 아니지만 그러한 조짐이 보이면 맛있는 것을 먹는 것으로 미리 예방하는 편이다. 케이크나 과자 같은 달콤한 디저트류를 많이 먹는데 보기에도 예뻐서 좋고 맛있어서 기분전환에 도움이 된다." 라고 이야기했다.

김모 학생은 "그냥 평소 생활이 조금 버거운 편이라 일상 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그럴 때는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냥 잠을 자는데 자고 일어나면 피로도 회복되고 기분이 괜찮아진다." 라고 말했다.

한편 최모 씨는 "스트레스의 원인은 외부에서 오기도 하지만 그러한 자극들을 받아들이는 스스로에게서도 어느 정도는 비롯되는 것 같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보통 혼자서 해소하는 편인데 좋아하는 음악을 듣거나 심야영화를 보면서 차분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곤 한다." 라고 이야기했다. 신지은 시민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 지역의 학생들이 일상 생활을 통해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은 다양했다.

첨부사진3적절한 긴장은 문제해결능력에 도움을 주지만 지나치면 심신에 부담이 된다. 이러한 부담을 덜기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적절하게 해소하는 것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