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직접 뽑아낸 메밀 면발과 짬뽕 국물의 뜨끈한 만남

2014-10-31 기사
편집 2014-10-31 05:22:08
 이지형 기자
 

대전일보 > 라이프 > 대일맛집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메밀풍경 대전 대정동

첨부사진1

부드럽고 구수한 메밀 면발과 해물 등 신선한 재료가 만난 '특별한 메밀짬뽕'이 탄생했다. 짬뽕의 얼큰한 국물맛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몸에 좋은 메밀로 만든 면발로 '건강과 맛'을 동시에 잡았다. 고만고만한 짬뽕맛에 뭔가 색다른 맛을 찾는 식객들에겐 좋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연일 떨어지는 기온에 따끈한 국물맛이 그리워진다면 대전 유성구 대정동에 위치한 '메밀풍경'을 찾아보자. 계절메뉴인 '메밀짬뽕'을 비롯해 메밀막국수전문점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각종 건강요리들이 손님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메밀풍경'은 요리를 도맡아 하는 나상현(32) 대표와 그의 아내, 어머니 셋이서 함께 운영하는 집. 조미료는 최소량만 사용하며 신선한 재료만을 엄선해 정성껏 조리함으로써 재료의 맛을 십분 살려내는데 주력한다. 홍합, 오징어, 주꾸미 등 해물은 매일매일 공급받는다. 해물은 받자마자 주인장이 직접 세척 등 손질을 맡는다. 요리의 주인공인 메밀은 강원도 봉평에서 자란 '쓴 메밀'만을 들여온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주는 몸에 좋은 성분인 '루틴'의 함유량이 많고 구수한 맛이 더 난다.

메밀짬뽕의 메밀면은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워 목을 타고 부드럽게 넘어간다. 면발은 직접 반죽을 해 가게 한켠에 마련된 기계로 뽑아낸다. 메밀과 밀가루를 적당비율로 섞어 주인장만의 노하우로 반죽하기 때문에 식감이 최고다. 면발의 쫀득함은 약간 떨어지지만 메밀면발의 생명인 '구수한 맛'이 입안에 감돌며 면발 한올 한올마다 '장인의 맛'이 살아숨쉰다. 면발의 두께와 굵기는 얇게 만들어 양념과 국물이 잘 스며들 수 있게 한다. 나 대표는 육수와 면발 조리 등 짬뽕 메뉴 개발과정에서 수십차례의 시행착오를 겪었다. 어떻게 하면 손님들이 최고의 맛을 오롯히 느낄 수 있을까 고민하고 매진한 흔적이 그대로 묻어난다. 메밀이라는 재료 탓에 면이 빨리 불기 때문에 바로 먹는 게 상책. 오징어와 홍합이 그릇이 넘쳐날 정도로 수북이 나온다. 국물은 전혀 텁텁하지 않고 구수하고도 깊은 맛이 돋보인다. 특제 육수는 6가지 재료를 넣어 매일 끓이기 때문에 깔끔한 맛을 내는데 일조한다. 주문즉시 바로 조리해 재료의 신선한 맛을 그대로 담아냈다.

막국수 국물은 시거나 하지 않고 약간 매콤하면서도 달달한 맛이 감도는 것이 일품이다. 면발과 함께 들어간 오이, 무 등 채소는 상큼한 맛을 더한다.

매운족발은 전혀 느끼하지 않고 매콤한 맛이 단연 돋보인다. 기름기가 별로없어 담백하면서도 자극적이지 않은 매운맛이 족발을 자꾸만 입으로 가져가게 만든다. 처음엔 그리 맵지 않으면서도 먹으면 먹을수록 중독되는 매운맛이 입안을 즐겁게 한다. 야들야들하면서도 부드럽고 쫀득한 족발의 맛은 타의추종을 불허한다. 무엇보다 잡내가 나지 않아 자칫 냄새를 거부하는 이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핏물을 닦아내고 뜨거운 물에 삶아 잡내를 완전히 제거한 덕분이다.

나 대표는 "메밀풍경이라는 가게 이름은 아늑하고 따뜻한 이미지를 담아내고픈 소망에서 짓게 되었다"고 말한다. 푸근함이 물씬 피어나는 파스텔톤의 깔끔한 인테리어는 아내 허윤진(34)씨가 낸 아이디어라고. 가족끼리 운영하는 만큼 음식마다 집에서 먹는 듯한 정갈한 맛이 감돈다. 나 대표는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식재료와 청결, 정성가득한 서비스를 신조로 삼고 있다"고 강조한다. 가게 곳곳에 붙여진 아이들의 사진이 이런 신념을 뒷받침하고 있다. 나 대표는 이모부로부터 막국수 요리를 전수받은 이후 자신만의 요리를 만들기 위해 연구를 거듭했다. 막국수의 메밀을 짬뽕과 접목한 결과 독특한 메뉴인 '메밀짬뽕'이 탄생했고 새로움에 목말라 하는 식객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 냈다. 나 대표는 "위생적이고 친절한 서비스로 정성스럽게 준비한 각종 요리들을 제공해 한 번 오신 손님이 단골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게 웃으며 말했다. 영업시간 오전11시-오후9시(매월 둘째·넷째주 월요일 휴무). (※유성구 대정동 312-1번지) ☎042(541)8070. △메밀막국수 6000원 △메밀풍경 짬뽕(계절메뉴) 6000원 △양념족발 中 1만원·小 6000원 글·사진=이지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메밀풍경에서는 '건강 식재료'인 메밀을 사용해 만든 메밀막국수, 메밀짬뽕 등 각종 정갈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매콤한 맛이 일품인 매운족발은 식객들로부터 '별미'로 사랑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