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 남자배구 세계선수권 첫 패

2014-09-05 기사
편집 2014-09-05 06:00:22
 최원 기자
 kdsh09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배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핀란드戰 0 - 3 무릎

한국 남자배구(세계랭킹 공동 19위)가 핀란드(26위)에 무릎 꿇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첫 패배를 당했다. 박기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4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카토비체 스포덱 경기장에서 끝난 2014 세계남자배구선수권대회 1라운드 B조 2차전에서 핀란드에 세트 스코어 0-3(22-25 24-26 15-25)으로 졌다. 공격(31-33)과 블로킹(8-10)에서는 크게 밀리지 않았지만 리시브가 흔들려 무려 9개의 서브에이스를 내준 것이 뼈아팠다.

무엇보다도 인천 아시안게임 준비에 초점을 맞춘 터라 전력을 쏟아붓지 못하면서 사실상 완패를 자초했다. 서재덕이 9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곽승석(8점)이 뒤를 이었다. 튀니지와 1차전에서 3-1로 승리했던 한국은 이날 패배로 1승1패가 됐다. 32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본선 무대에 오른 핀란드는 첫 경기에서 쿠바에 3-2로 역전승한 데 이어 2연승을 달렸다.

한국은 2연패를 당한 쿠바와 5일 오후 8시 같은 장소에서 3차전을 벌인다. [연합뉴스]

kdsh0918@daejonilbo.com  최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