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경수술, 전립선암 위험 낮춘다"<加연구팀>

2014-05-31기사 편집 2014-05-31 13:59:38

대전일보 > 사회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포경수술, 전립선암 위험 낮춘다"<加연구팀>



포경수술이 전립선암 위험을 최고 60%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퀘벡 대학의 마리-엘리스 페어런트 박사가 전립선암 환자 1천590명, 건강한 남자 1천61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30일 보도했다.

생후 1년 이내에 포경수술을 받은 남성은 전립선암 발생률이 대조군에 비해 14%, 35세 이후에 포경수술을 받은 사람은 4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페어런트 박사는 밝혔다.

35세 이후에 포경수술을 받은 사람이 전립선암 위험 감소율이 높은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이런 남성은 포경수술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어떤 병변이 포피에 발생했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포경수술의 전립선암 감소 효과는 흑인이 60%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흑인은 특히 전립선암 발병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고 그 이유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는 만큼 이는 매우 흥미로운 결과가 아닐 수 없다고 페러런드 박사는 지적했다.

포경수술은 종교적 또는 건강상 이유로 행해지고 있다. 포경수술은 특히 성병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성병 감염은 노령, 전립선암 가족력 등과 함께 전립선암 위험인자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비뇨기학 저널(BJU International) 최신호에 실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