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노조 단체협상 이유로…대전도시公 경영합리화 아직도 미적

2014-04-15기사 편집 2014-04-15 07:02:43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기업 대부분 이행 불구

대전도시공사가 노조와의 단체협상을 이유로 지방공기업 방만경영 해소를 위한 시의 경영합리화 개선안 수용을 미뤄 빈축을 사고 있다.

대전시가 올해 상반기 내 공기업 경영합리화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에 따라 도시철도공사와 마케팅공사, 시설공단 등 개선 대상 공기업 대부분이 경영개선안을 받아 들였다. 하지만 도시공사는 지난 11일부터 들어간 단협을 이유로 수용하지 않아 '버티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대전시 공기업 복리후생제도 정상화위원회'를 열고 공기업 개선과제 확정 등 정상화 계획 심의와 함께 공기업들로부터 이행실태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위원회에서 도시공사를 제외한 도시철도공사와 마케팅공사, 시설공단 등 4개 공기업은 안전행정부 지침에 따라 경영합리화 개선 과제를 수용해 오는 7월부터 이행키로 했다.

그러나 대전도시공사는 노조측에서 단협을 이유로 여전히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장기근속자 기념품, 미취학 자녀보육비, 종합건강검진비, 단체보험, 직원능력 개발비 개선안에 대해올 단협을 이유로 차일피일 이행을 미루고 있는 것. 직원가족 특별채용 폐지와 경조사별 휴가일수를 공무원 수준으로 맞추는 조정안에 대해서도 지난해 단협에 근거해 소극적이다. 사실상 시가 노사 간 단체협상을 제재할 수단이 없어 단협이 마무리될 때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시는 복리후생비 지급제도 및 과도한 복지 개선 이외에 공기업 부채감축 등 종합 경영구조 개선 등에 대한 추진도 올해 안에 마무리할 방침이다. 도시공사는 부채비율을 200% 이내로 유지하는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안을 오는 9월 말까지 대전시 및 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며, 마케팅 공사도 내년까지 현재 151억 원에 달하는 부채를 69억원으로 감축할 예정이다. 시설공단도 노사단협 및 인사규정 개정을 통해 포상휴가제 폐지, 징계직원 성과급 감액제 도입 등을 오는 10월 중 추진한다.

이와 함께 시는 오는 17일 출자출연기관 경영합리화 추진TF팀 회의를 열어 공기업별로 차이가 나는 복지항목에 대해 일원화는 등 표준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공사가 단협을 진행 중이어서 답변이 지연되고 있지만 6월까지 지침을 이행하도록 요구했다"면서 "조기에 완수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도시공사 관계자 "원만한 협의로 6월까지는 단협을 마무리 짓고 시정 요구 부분을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