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시내버스 승객 하루 44만여명…가장 많이타는 노선 보니

2014-04-14기사 편집 2014-04-14 06:33:13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용객 금요일·복합터미널 정류장 최다

지난해 대전시내버스 하루 평균 이용 승객은 44만명이며 매년 2.9%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객 중 19.4%는 무료 환승을 이용했다.

13일 대전시가 발표한 지난 5년 간 시내버스 이용 승객에 대한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시내버스 이용객은 2009년 39만3413명, 2010년 40만5576명, 2011년 41만7024명, 2012년 42만3539명, 2013년 44만1590명 등 매년 2.9% 증가했다.

대전시민이 시내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계절은 5월이었으며 2월에 이용객이 가장 낮았다. 이는 설 명절과 학생들의 방학기간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주일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요일은 금요일이었다. 그동안 주5일제가 어느정도 정착됐고 외식 등 외부활동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시내버스 노선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노선은 311번이었다. 대전보건대학-우송대학-대전역-한밭도서관-대전오월드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하루 평균 2만1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이어 102번이 1만8735명, 급행2번 1만836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용객이 가장 많은 시내버스정류장은 복합터미널로 월 승차인원은 19만 명이 넘었다. 그 다음으로는 대전역이 11만 명, 서대전네거리역 10만 명 등이었다. 이용객이 가장 환승을 많이 하는 정류장은 서대전네거리역으로 지하철에 인접한 곳이며 유동인구가 많은 곳이었다.

서대전네거리역은 월 환승객이 5만8836명이었으며 이어 대전역 5만2262명, 유성온천역7번출구가 4만9109명 순이었다.

노수협 시 대중교통과장은 "시내버스 이용객 현황 분석을 통해 편리한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