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 재정건전성 광역시중 최고

2014-04-04기사 편집 2014-04-04 06:45:58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안행부 지방채무통계 조사

대전시의 재정건전성이 6대 광역시 가운데 가장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안전행정부가 6대 광역시를 대상으로 2013년도 지방채무통계를 조사한 결과 채무비율과 시민 1인당 지방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무비율은 대전시가 16.7%로 1위였고 다음으로 울산 17.1%, 광주 19.9%, 부산 27.7%, 대구 28.1%, 인천 35.7% 순이었다. 대전시는 2010년 19.2%, 2011년 18.4%, 2012년 17.8% 등 매년 1%안팎으로 채무비율이 줄었다. 1인당 지방채도 43만6000원으로 울산 45만1000원, 광주 54만200원, 대구 77만5000원, 부산 80만7000원, 인천 109만5000원에 비해 가장 적었다.

시는 안정적인 재정운용과 계획적인 재정투자로 지방채 발행을 최대한 억제한 것에 효과를 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염홍철 대전시장은 "건전재정의 기조를 유지해오면서 원도심 등 필요한 곳에는 꼭 투자를 해왔다"면서 ""앞으로 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 등 주요 SOC사업이 예정돼있어 지방채 수요가 다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지만 엄격한 채무관리로 재정건전성이 유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