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주유소서 신용카드 불법 복제한 일당 적발

2014-03-17기사 편집 2014-03-17 06:42:37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역 업계·소비자 2차 피해 전전긍긍

대전의 한 주유소에서 복제된 신용카드 개인 정보가 범죄에 악용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제 2의 피해로 이어지지 않을까 지역 주유업계와 소비자들이 반짝 긴장하고 있다.

이번 주유소 신용카드 불법 복제는 경찰 수사 발표로 일단락 됐지만 범죄 행위의 시발점이 '대전'이라는 점과 고객 정보 유출 피해자 대부분이 대전시민으로 드러나면서 지역 내 또 다른 범죄가능성도 여전해 주유업계와 소비자 모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과 한국주유소협회 대전지회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은 주유소 고객의 신용카드 정보를 카드 리더기를 이용해 불법으로 수집한 일당을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1월까지 대전 중구에 위치한 A 주유소에서 카드 리더기를 이용해 고객 신용카드 정보 5000여건을 불법으로 수집한 뒤 이를 이용해 신용카드를 복제, 1억2200여만원 상당을 몰래 결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죄 수법은 치밀하고 교묘했다. 이들 중 한명은 A 주유소에 위장취업해 주유를 마친 고객이 건넨 신용카드를 고객이 보지 않는 곳에서 리더기를 이용해 복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범죄에 악용된 카드 리더기는 일반 매장에서 회원카드 발급에 사용되는 장비로 누구나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위조한 신용카드로 국·내외에서 결제를 시도하면서 이곳 주유소를 이용했던 대전지역 소비자들은 밤낮 가리지 않고 울리는 결제 알림 메시지에 가슴을 졸여야 했다.

피해자 김모씨는 "이번에 유출된 정보가 또 어떤 방식으로 악용될 지 불안하다"고 전했다.

대전지역 주유업계는 주유소 신용카드 복제 사건 발생 이후 비상이 걸린 상태다. 경기불황으로 경영악화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카드 개인정보 유출이 지역 주유업계 이미지와 매출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이 주유소가 아닌 한 개인에 의해 자행된 만큼 고용 시 신뢰할 수 있는 인력을 선발하기 위해 주유협회 자체적으로 '인력 풀'을 구성하는 등 재발방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