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학생 연수시설 안전 긴급점검을"

2014-02-19기사 편집 2014-02-19 06:43:04      송신용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朴대통령 리조트 붕괴 사고 방지책 주문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경북 마우나오션 리조트 강당 붕괴사고와 관련, "신학기를 앞두고 신입생 환영회 등 많은 행사가 예상이 된다"며 "학생 집단연수에 대한 안전 긴급 점검을 실시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다.

박 대통령은 "어젯밤에 리조트의 체육관 붕괴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해서 너무나 가슴 아프고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희생자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면서 부상자 치료, 장례 보상 등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리조트 붕괴 사고의 철저한 수사도 지시했다. 그러면서 "시설 기준 준수, 제설 등 안전조치, 대피시스템 등 사고의 근원적 재발 방지를 위한 개선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부산과 여수의 기름 유출 사고를 비롯해 안전사고들이 발생하고 있는데 관계부처는 우선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해야 하고, 또 현장을 잘 조사해 가장 취약한 부분이 어디인지 찾아내고 그 부분을 보강하기 위한 정교한 대책을 만들어서 착실히 집행해야 된다"고 주문했다. 현장의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는 지 확인·보완하고, 철저히 지켜지도록 교육·감독 하라는 당부다. 서울=송신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