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마약 훔친 ‘마약 중독 의사’…동일 전과에도 재취업

2014-01-08기사 편집 2014-01-08 09:36:29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현직 의사가 다른 병원에 몰래 들어가

마약을 훔쳐 자신에게 주사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의사가 마약을 밎아왔다는 것도 놀랍지만,

이 의사는 동일한 전과가 있는데도

병원 취업에 전혀 제약을 받지 않았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병원 앞 도로에 차를 세우더니,

아무도 없는 약제실로 들어가 약품을 뒤집니다.

그러더니 익숙한 듯,

아무렇지 않게 자신의 팔에

약품을 직접 주사합니다.

이 남성은 인근 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전문의

33살 이 씨였습니다.

훔친 약품은 마약류 6종과

프로포폴 등 향정신성의약품 200여개.



[스탠드업: 강은선 대전일보 기자]

"이씨는 아무도 없는 새벽 시간을 틈타

잠금장치를 부수고 안으로 진입했습니다.



[인터뷰: 피해 병원 관계자]

"직원이 출근했을 때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서

출입문이 비정상적으로 열려있고 안에도 물건이 없으니까"



이씨는 두 달전 시작한 응급실 업무로

스트레스가 쌓여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서 진술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2009년부터 동일 전과로

4차례 입건돼 이번에는 집행유예 기간이었습니다.

하지만, 병원 취업에는 전혀

제약을 받지 않았습니다.



[인터뷰(녹취):이씨 근무 병원 관계자]

"채용하는 데 의사 면허에 문제가 없었고…

현실법이 아동 성폭력은 확인하는데."

경찰은 이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추가 범행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대전일보 강은선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