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종합뉴스]젓갈도 ‘포대갈이’…중국산 조개젓 120톤 국산으로 둔갑

2013-12-06기사 편집 2013-12-07 14:22:53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값싼 중국산 바지락으로

만든 조개젓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판

업자가 검거됐습니다.



맨눈으로는 구분이 어렵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이 짝퉁 조개젓은

젓갈로 유명한 강경 시장에까지 유통됐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 아산의 젓갈제조공장.



조개젓갈통에 중국산이라는 표시가 선명합니다.



그런데 다른 통에는

국내산 스티커가 붙여져있습니다.



이른바 '통갈이'수법으로

중국산을 국산으로 둔갑시키는 현장입니다.



젓갈 제조업자 46살 오모씨는

소금에 절인 중국산 바지락을 들여와

조미료를 섞은 뒤 유통시켰습니다.



[인터뷰-한상규 태안해양결찰서 형사계장]

가족들끼리 자체로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작업과정은 새벽시간에 공장 내부에서 혼자 직접...



3년동안 전국 대형마트 등에 유통시킨

조개젓은 120톤, 17억원 상당입니다.



중국산 바지락의 단가는 국산의 1/3 수준.



값싼 납품원가를 노린 일부 유통업자들은

중국산인걸 알고도 국산으로 둔갑시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중국산 조개젓은 최대 젓갈시장인

충남 논산 강경시장에도 유통됐습니다.



[인터뷰:오모씨 피의자]

보통 강경(시장)입니다. 만드는 사람들이

속였냐 안속였냐지. 그건 눈으로 보면 모릅니다.



경찰은 제조공장에서 청란젓이나 오징어젓같은

다른 젓갈도 발견됨에 따라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