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영희 대표 "백두대간수목원 亞 최고로 성장하길"

2013-12-05기사 편집 2013-12-04 21:26:52      곽상훈 기자 kshoon0663@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사회적 경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초록마당 이영희 대표, 4억원 상당 식물 기증

첨부사진1

사회적기업인 초록마당영농조합법인(대표 이영희<사진>·충북 미원군 소재)이 홍도원추리 등 6종 25만 포기(시가 약 4억 원 상당)의 자생식물을 2015년 완공 예정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북 봉화군 서벽리)에 기증키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법인대표 이영희씨는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을 아시아 최고 수목원으로 조성하는데 일조를 하고 싶다"는 소박한 이유를 밝혀 불황인 경제상황을 감안하면 의미 있는 기증으로 사회적기업의 모범이 되고 있다.

이 씨는 노랑 할미꽃 신품종 '황금', 순백색 벌개미취 '순수', 수목보호용 식생매트 등을 개발하는 등 다수의 특허를 출원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성인축구장 면적의 300여 개를 합친 206㏊ 면적에 4000여종 130만 본 수의 식물을 식재하도록 설계돼 있으나 식재 식물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산림청에서는 국내 공·사립수목원과 자생식물 재배자 등을 대상으로 식물기증 운동을 전개해 왔다. 곽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곽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