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침뉴스]“아들아 미안하다” 25년 식물인간 아들과 목숨 끊어

2013-11-19기사 편집 2013-11-19 09:18:45

대전일보 > 채널A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앵커멘트]



사건사고 알아보는 사건파일입니다.

첫 소식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25년 동안 식물인간으로 지내던

아들을 극진하게 보살펴온 아버지가

끝내 아들과 동반자살했습니다.



두 사람은 마치 한 사람인 것처럼

꼭 껴안은 채 발견됐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 기잡니다.



[리포트]



집안 곳곳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가재도구 대부분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돕니다.



새벽 1시 반쯤

충남 당진의 농가에서 불이 났고

집주인 55살 김모씨와 31살 둘째 아들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스탠드업: 강은선 대전일보 기자]

김씨부자는 이곳에서 나란히 이불을 덮고 누운 채 경찰에 발견됐습니다.



두 사람의 시신은 나란히 누운 채

둘째아들이 거주하던 작은 방에서 발견됐습니다.



둘째 아들은 6살 때인 25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식물인간으로 지내왔습니다.



가스 배달을 하며 생계를 이어온 김씨는

손끝하나 움직일 수 없던 아들을

극진하게 돌봤습니다.



[인터뷰: 이웃주민]

밥 먹이고 목욕시키고 일 갔다오면 가서 안아주고

보통사람으로 할 수 없는 걸 그 사람이 다 했다고.



김씨의 차에서는

아들아 미안하다”라는 내용의 짧은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전화녹취 경찰관계자]

애틋한 사랑이 담긴 내용이 있었고 자살로 추정하고 있으나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통해 규명할 예정입니다.



김씨가 평소 처지를 비관해왔다는

유족의 진술에 따라

경찰은 김씨가 불을 질러

아들과 함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전일보 강은선입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