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종편광고 지원위해 지방지 광고비 삭감

2013-10-21기사 편집 2013-10-20 22:47:50

대전일보 > 문화 > 미디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종합편성방송의 광고비 지원을 위해 지방지 광고비를 대폭 삭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민주당 김윤덕 의원이 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중앙부처의 신문광고 집행 현황은 중앙지 48.7억원(846건) 지방지 10억원(193건) 이었고, 종편이 개국한 2011년에는 중앙지 57억원(777건) 지방지 4.5억원(128건) 기타 2.5억원(86건)으로 집계됐다. 2012년과 올해 현재까지의 중앙부처 광고 집행은 중앙지 40억원·8.7억원, 지방지 3.9억원·2.6억원, 기타 2.7억원·1억원 등으로 지방지 광고비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종편 4사에 대한 중앙부처의 광고 집행액은 2011년 13.8억원, 2012년 52.6억원에 이어 올해도 28.4억원이 지원됐다. 서울=우명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