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아동복지시설 천양원 "마라톤 첫 출전서 성취·자신감 느껴"

2013-10-07기사 편집 2013-10-06 21:33:49      김예지 기자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013 충청마라톤] 이색 참가단체

첨부사진1

2013 충청마라톤에서는 가장 눈길을 끈 참가자들은 어린 나이와 첫 출전에도 불구하고 5㎞코스 완주에 성공한 천양원 아이들이었다.<사진>

대전 유성구 장대동에 자리잡은 천양원은 가정의 해체를 겪은 아이들이 생활하고 있는 아동보육시설로 이날 7명의 학생들이 인솔교사인 유호수 씨와 함께 참가했다.

마라톤 대회장을 처음 찾은 아이들은 즐거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며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김재욱(12·가명) 군은 "마라톤은 처음 해보는 것이라 많이 힘들 것 같지만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며 "함께 참가한 선생님과 친구들 모두 완주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특별히 연습을 한 것은 아니지만 매달 한화 대전사업장에서 자전거 타기 활동을 하며 체력을 단련했다는 게 유호수 교사의 설명이다.

그는 "개별적으로 비용을 마련해 큰 행사에 참가하는 기회가 많지 않은데 아이들이 쉽게 경험할 수 없는 마라톤을 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참가를 결정했다"며 "아이들이 마라톤을 완주함으로써 스스로 해냈다는 성취감과 자신감, 자부심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임시취재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