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세종 2030년 인구 목표 80만명 상향

2013-07-30기사 편집 2013-07-29 21:46:5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부처·산하기관·단체 이전 순항 결과 市 오늘 도시기본계획 시민 공청회 주목

세종시가 2030년 목표 인구를 종전 71만 명에서 80만 명으로 늘려 잡았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3월 용역결과 중간보고회 때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달성 여부가 주목된다.

세종시는 30일 오후 세종시민회관에서 '2030 세종 도시기본계획(안)' 시민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그동안 경호엔지니어링이 세종시의 용역을 받아 작성한 2030년 기준 세종시 개발 청사진이 제시될 예정이다.

도시계획안의 주요 내용은 △목표인구 80만명의 자족도시 △행정도시(신도시)와 읍·면지역을 융합하는 생활권 설정 △4통 8달의 광역교통망 개설 △산업, 물류기능 강화 등으로 알려졌다.

이중에서도 특히 관심을 끄는 부분은 2030년 세종시 목표인구 80만 명이다. 지난 3월 용역에서는 행정도시 예정지(신도시) 50만 명, 읍·면 지역 21만 명 등 모두 71만 명이 제시된 바 있다. 현재 약 9만5000여 명에 이르는 조치원읍과 면 지역 인구가 2030년까지 11만7000명 가까이 증가해 21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신도시보다 인구 증가율은 낮지만 지속적으로 입주가 이뤄져 17년 후인 2030년에는 현재의 2배가 넘는 21만1000여 명에 이른다는 것이다. 신도시는 정부 중앙부처 이전이 차질 없이 이뤄지면 인구 50만 명 목표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호엔지니어링이 원도시+신도시 인구를 71만 명에서 80만 명으로 늘려 잡은 것은 행정도시 건설과 중앙부처 및 연구기관 등의 이전이 순조롭게 이뤄지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정부부처 이전과 맞물려 각급 산하기관 및 단체가 신도시가 아닌 읍면지역에 이전부지를 물색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세종시는 지난해 9월 국무총리실을 시작으로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 12개 정부 부처 및 기관이 이전했다. 올해도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7개 부처(미래창조과학부 포함) 등이 세종시로 옮기게 된다. 올 연말까지 행정도시 예정지에 세종시 3087여 가구가 입주하고, 중앙부처 공무원이 4100여 명 옮겨올 예정이다. 2014년까지 모두 38개 중앙행정기관과 16개 국책연구기관이 이전할 계획이다.

중앙부처 이전에 힘입어 지난해 7월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당시 10만900명이던 세종시 인구는 현재 11만6800여 명으로 약 1만6000명 증가했다. 주소를 옮기지 않았지만 상주 공무원이 3000여명 늘고, 건설현장에서 1만여 명이 일하는 등 세종시 실제 거주 인구는 15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 관계자는 "중앙부처 이전이 본격화되면서 각급 기관과 기업들의 토지 매입 문의가 크게 늘었다"며 "읍·면지역도 정부부처 산하·유관 기관 입주와 산업단지 조성이 이뤄지면 점진적으로 인구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재근·김대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