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DMTN 멤버 다니엘 “대마초 흡연혐의로 체포영장 청구”

2013-03-12기사 편집 2013-03-12 18:24:31

대전일보 > 연예 > 핫&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투웍스 제공

아이돌그룹 DMTN의 리드보컬 다니엘(최 다니엘)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체포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8일 다니엘이 대마초를 팔고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다니엘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지인들과 함께 수 차례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최 다니엘을 상대로 출국금지를 신청하고 신병 확보에 나선 상태다.

다니엘의 대마초 흡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헐 충격이다", "노래도 좋았는데 왜...", "판매를 했다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다니엘이 속한 그룹은 달마시안에서 DMTN으로 팀명을 바꾸고 'safety zone'으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뉴미디어팀 dnews@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