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3 23:55

'中 대북제재 동참' 설득 주력 북핵압박 가속

2013-02-15기사 편집 2013-02-14 21:46:19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 공조 적극협의… 北 "할테면 하라" 강경 육·해·공 대규모 군사훈련 등 추가도발 대비

북한의 제3차 핵실험 사흘째인 14일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대북제재 협의에 속도를 냈다.

그러나 북한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보유할 권리까지 노골적으로 언급하며 국제사회의 제재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위협을 계속했다.

정부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유엔에서의 대북제재 논의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과의 협조에 공을 들였다.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결의에) 엄중한 내용이 담기고 가능한 조기에 채택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중국에게도 이런 뜻을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에는 반대 입장을 밝혔지만 '사태 악화 방지' 쪽에 무게를 싣는 등 대북제재 결의안 논의에는 소극적인 태도로 알려졌다.

육·해·공군은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해 대규모 군사훈련에 나섰다.

해군은 13일부터 16일까지 동·서해에서 함정 20여척이 참가하는 대규모 해상기동훈련에 착수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이날 유도탄사령부를 방문, "북한이 도발하면 우리가 가진 미사일로 초전에 적의 맥을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따른 군사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이날 북한군 지휘부의 창문까지 골라 때릴 정도의 정밀도를 갖춘 함대지·잠대지 순항(크루즈)미사일(해성-2, 해성-3)을 공개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일본 중의원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새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관련, "현재 상황은 이런 생각을 진전시키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고노 전 의장이 전했다.

박 당선인은 "북한이 도발하면 협상하고 보상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이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하는데 긴요하다"며 "북한의 핵도발은 전세계를 적으로 돌리는 것이며, 이를 통해 북한이 얻을 것은 없다는 것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조했다.

정부는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한국의 핵보유 주장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대북특사 파견에도 부정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정부는 핵확산금지조약(NPT) 회원국으로서 한반도 비핵화를 국가전략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면서 "당장 핵주권 보유 주장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현 단계에서 대북 특사를 파견하는 문제에 대해 "과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정론에서 "제국주의가 핵무기를 잡으면 우리도 핵무기를 잡아야 하며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보유하면 우리도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보유해야 하며 그 어떤 우주 무기로 위협하면 우리도 우주 무기로 원수들에게 공포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별도의 사설에서 "제재를 할테면 하라,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이 땅우에 천하제일강국을 반드시 일떠세울것이다라는 투철한 신념을 안고 싸워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임은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