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북핵 용납 못해" 국회 규탄 결의

2013-02-15기사 편집 2013-02-14 21:46:19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회는 14일 본회의에서 북한의 3차 핵 실험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국회는 이날 결의안에서 "금번 북한의 핵 실험을 용납할 수 없으며, 핵 실험 강행을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하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북한이 금번 도발 행위의 심각성을 명확히 인식하고, 조속하고 근본적인 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핵 물질, 핵 시설을 포함한 모든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핵 확산 금지조약과 국제원자력기구 체제로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민국 정부가 국제연합 및 관련 당사국들과의 확고한 공조 체제를 기반으로 북한의 핵 보유 시도에 대해 단호한 대책을 수립·추진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확고한 대비 태세를 확립할 것을 촉구했다.

국회는 북한의 향후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정부와 국제사회의 북핵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과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적극 지원하며, 초당적 협력을 바탕으로 국회 차원의 모든 대책을 강구하는 등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국민적 힘과 지혜를 모으는데 앞장설 것을 천명했다.

이날 본회의에는 외교통상통일위와 국방위에서 각각 채택된 북한 핵실험 규탄 결의안을 조정한 결의안이 상정됐고, 이 결의안은 재석 185명 중 찬성 183명, 기권 2명으로 가결됐다. 서울=우명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