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무역 흑자폭 1년만에 최저

2013-02-15기사 편집 2013-02-14 21:37:5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달 4억7600만 달러 달러·엔화 가치하락 따른 수출기업 채산성 악화탓

첨부사진1
무역수지가 12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달러화와 엔화의 가치가 떨어져 수출기업들의 채산성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14일 관세청이 발표한 '2013년 1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456억800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10.9% 증가했다. 지난해 2월 수출증가율이 20.4%로 두 자릿수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수입은 452억 달러로 3.9%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4억76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1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그러나 흑자폭은 전달 18억 달러의 30% 수준에도 못미치며, 지난해 1월 23억 달러 적자 이후 가장 적은 규모를 보였다. 수출은 석유제품(10.8%), 화공품(18.0%), 반도체(9.0%), 승용차(23.6%), 무선통신기기(14.6%) 등 주요 품목의 수출 증가 폭이 컸다. 미국(21.3%), 일본(6.9%), 중국(16.6%), 동남아(7.7%), 중동(4.2%) 등 대부분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수입은 가스(37.6%), 석유제품(19.0%), 화공품(4.9%) 등의 수입 증가로 원유(-1.5%), 석탄(-35.4%), 철강(-3.6%) 등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원자재(2.1%) 수입은 증가했다. 소비재(13.0%), 자본재(4.7%)도 증가했다. 중국(7.0%), 동남아(10.6%), EU(21.2%) 등은 증가했으나, 일본(-4.1%), 미국(-3.5%), 중남미(-3.0%) 등은 감소했다.

주요 흑자국은 미국(14억4000만 달러), 동남아(40억 달러), 중국( 41억1000만 달러)등이다. 중동(-80억1000만 달러), 일본(-15억3000만 달러), 호주(-10억 달러) 등과는 적자를 기록했다.

오한진 기자 ohj101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