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5 23:55

"박종우 동메달 찾아왔습니다"

2013-02-15기사 편집 2013-02-14 21:18:58

대전일보 > 스포츠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박용성 대한체육회장 귀국

첨부사진1박용성 대한체육회장이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에 박종우의 동메달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축구 박종우의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받아 귀국한 박용성 대한체육회장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가득했다.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집행위원회에 참석했다가 14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박 회장은 "기다리시던 메달을 찾아 돌아왔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 회장은 이번 집행위에서 '독도 세리머니'로 박탈당할 위기에 처한 박종우의 동메달을 받아내고 태권도의 하계올림픽 핵심종목(Core Sports) 잔류를 이끌어내는 등 주요 현안을 잘 마무리했다.

박 회장은 박종우의 메달을 찾아온 것을 두고 "어려움이 있었지만 잘 대처했다"면서 "IOC에서도 과한 조치를 하지 않아 만족한다"고 밝혔다.

IOC에서 받아온 메달을 꺼내 들고는 만면에 환한 웃음을 지어 보인 박 회장은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으며 "내가 동메달을 받은 것도 아닌데…"라며 너털웃음을 짓기도 했다. 그는 "IOC에서 요청한 대로 박종우에게 메달을 조용히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태권도가 핵심종목으로 살아남은 데 대해서는 기쁜 마음을 표현하면서도 아직 안심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회장은 "비록 태권도가 살아남았지만 퇴출 종목을 결정하는 투표 과정을 보면 결코 안심할 수는 없다"면서 "2차 투표 이후 3~5위 순위 결정투표를 할 때 14명의 집행위원 중 5명이 태권도에 표를 던졌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