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부실건설사 퇴출 위험 대전·충남 100여 곳

2013-02-14기사 편집 2013-02-13 22:30:3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 실태조사 이달 발표… 대전·충남 긴장

지역 건설업계에 페이퍼컴퍼니(유령회사)를 비롯해 자본능력이 떨어지는 업체를 퇴출하는 구조조정 태풍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정부가 지자체에 일임한 '부실·불법 종합건설사 전면 실태조사' 결과가 이달 중 발표될 것으로 예정된 가운데, 대전·충남지역에서만 100여 개의 업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업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3일 지역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전시와 충남도는 지난해 9월 말부터 시작한 부실·불법 종합건설사 전면 실태조사에 대한 마무리 작업을 진행 중이다.

대전시의 경우 118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현재 33개(잠정치) 업체를 부실건설사로 분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현재 부실건설사로 분류된 업체를 대상으로 청문을 진행해야 최종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실태조사의 잣대는 자본금 현황이 주를 이뤘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아직 공개적인 수치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업계는 도내 부실건설사가 100여 곳에 달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부실건설사로 분류된 대다수 업체는 과다경쟁을 조장하는 페이퍼컴퍼니 및 자본금이 부족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건설회사가 주를 이룬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지역 건설업계 관계자는 "건설경기 불황 속에서도 업체 수가 줄지 않는 이유는 페이퍼컴퍼니 등이 줄을 잇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실태조사에 따른 후속조치가 이른 시일 내 이뤄져 업계의 질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전했다.

부실건설사로 선정된 업체는 향후 절차에 맞춰 등록말소 및 영업정지 처분 등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부실·불법 종합건설사 전면 실태조사는 지난해 조사 주체를 건설단체에서 지방자치단체로 변경했다. 서울시와 대전시를 제외한 지자체는 역량 부족 등을 이유로 해당 지역의 대한건설협회 시·도회로부터 도움을 받아 자본금 및 사무실 기준 등 건설업 등록기준에 대한 1단계 서류심사를 실시했다.

강대묵 기자 mugi100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