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유엔 대북제재 이달 논의완료

2013-02-14기사 편집 2013-02-13 22:30:31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북한의 제3차 핵실험이 강행된 다음날인 13일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는 본격적인 대북제재 협의에 나섰다.

그러나 북한은 한반도 정세가 우발 사건에도 전면전쟁으로 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위협하며 국제사회에 맞섰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하고 새로운 제재가 포함되는 결의안 마련 논의에 착수키로 했다.

뉴욕을 방문중인 김성환 외교장관은 "한국이 의장국을 맡고 있는 동안 북한 제재 문제를 매듭지으려 한다"면서 2월 중 대북제재 논의를 종결짓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임성남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이 다시 핵실험, 미사일 발사를 하지 말아야겠다는 결정을 할 만큼 압력과 아픔을 느끼는 정도의 조치를 중국도 상정하고 있을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잇따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실험 이후 한미, 한일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국정과제토론회에서 "북한이 3차가 아니라 4·5차 핵실험을 한다고 하더라도 북한의 협상력이 높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에 대비,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500㎞ 이상의 함대지·잠대지 미사일을 실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사 논평을 통해 "오늘의 조선반도 정세는 자그마한 우발적 사건에도 능히 지역전체를 뒤흔들어 전면전쟁으로 전환될 수 있는 엄혹하고 첨예한 상태"라고 거듭 위협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