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충북경제자유구역 지정' 에코폴리스 토론회 "경제구역청 충주에 설치해야"

2013-02-08기사 편집 2013-02-07 21:47:1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북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된 가운데 충북도내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제구역청)이 충주에 입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주사회단체연합회(회장 정종수)는 7일 오후 2시 충주시청 탄금홀에서 '에코폴리스(충주경제자유구역) 성공추진을 위한 시민 대토론회'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주제 발표자로 나선 한국교통대 이호식 교수는 "경제구역청 위치는 개발 수요나 성장 가능성, 충북도청으로부터의 독립성 등을 고려해 결정돼야 한다"며 "오송 등은 이미 사업이 추진돼 기반이 마련된 만큼 충주에 경제구역청이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국대 안형기 교수도 "외자 유치 등 충주 에코폴리스의 성공을 위해서는 충북경제자유구역청과 충주시의 유기적인 공조가 필요하다"며 이 교수와 같은 목소리를 냈다.

토론자로 나선 충청대 남기헌 교수와 세명대 송재석 교수, 극동대 고영구 교수도 "충주·제천 등 충북 북부권은 그동안 소외돼 왔다"며 "균형발전을 위해 충주에 경제구역청이 꼭 설치돼야 한다"고 당위성을 역설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관계 전문가와 시민, 사회단체, 공무원 등 300여 명이 참여해 경제구역청 유치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한편 이날 충주지역 10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충주유치 추진위원회(위원장 김무식)'가 토론회 직후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돌입했다.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