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개성공단 核 불똥 튀나

2013-02-08기사 편집 2013-02-07 21:42:20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北 "공업지구 군사지역 만들 것" 으름장·정부 "대응할 가치 없다"

북한의 3차 핵실험 문제가 개성공단을 둘러싼 남북 간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북한은 6일 오후 늦게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대변인 담화를 통해 "만일 그 누가 어떤 형태로라도 공업지구를 조금이라도 건드린다면 우리에 대한 극악한 제재로 간주하고 개성공업지구에 대한 모든 특혜를 철회하고 그 지역을 우리의 군사지역으로 다시 만드는 등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군사지역으로 다시 만들 수 있다는 언급은 개성공단 폐쇄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가정해볼 수 있는 으름장이다.

북측의 위협은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으로의 물품 반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반발이다.

통일부는 지난 4일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효과적으로 이행하고 도발에 상응한 대가를 부여할 것"이라면서 "개성공단 등 대북 반출 물품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개성공단으로 반출되는 물품에 대한 점검 강화는 새로운 내용이 있기보다는 북한의 핵실험 중단을 촉구하는 의미에서 나온 상징적 수사에 가깝다. 기존 해오던 샘플링 조사를 전수조사로 바꾸는 것도 아니고, 서류를 좀 더 꼼꼼히 들여다보겠다는 것이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7일 "안보리 결의안에서 금지하는 품목의 반출 여부를 점검하는 것은 기존부터 해오던 당연한 일"이라면서 "북한의 반발은 일일이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모드가 가동되면 북측이 개성공단에서 통행차단 같은 방법으로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