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2 23:55

태풍·폭설 입목피해 국가지원

2013-02-08기사 편집 2013-02-07 21:31:05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산림청 긴급벌채 예산 10억 확보

산림청(청장 이돈구)은 올해부터 태풍이나 폭설 등으로 인해 집단적인 입목 피해가 일어난 지역에 긴급벌채비를 지원한다.

지난해 태풍 볼라벤, 덴빈 등으로 인해 모두 27만 그루의 입목 피해가 발생했지만 사유림은 집단적 입목피해를 입어도 국가의 복구비 지원이 없어 복구가 지연되고 2차 피해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올해 긴급벌채 지원예산 10억원(사유림 8억원, 국유림 2억원)을 확보하고 지자체를 통해 신고·접수된 1ha 이상 또는 100그루 이상의 집단적 입목 피해지역에 전액 국비로 복구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태풍 등으로 입목 피해가 발생하거나 이미 피해를 입고도 벌채·복구를 하지 못한 산림을 소유한 개인 산주는 관할 시·군 산림부서에 피해신고를 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정된 예산으로 인해 1ha 미만 또는 100 그루 미만 피해지역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김용하 산림청 산림자원국장은 "입목피해 산주에 대한 구제방안이 최초로 마련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긴급 벌채지원 규모를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한진 기자 ohj101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