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3 23:55

'대화파' 존 케리 북핵카드 주목

2013-02-06기사 편집 2013-02-05 22:25:39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양자협상 고수 어려울 것" 전문가들 강경 자세 주문

첨부사진1
취임 초부터 북한의 3차 핵실험이라는 암초를 만난 존 케리<사진> 신임 미국 국무장관이 과연 '솔로몬의 해법'을 찾을 수 있을까.

케리 장관이 초읽기에 들어간 북한의 3차 핵실험 문제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취임 직후인 지난 3일(현지시간)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에서 한 발언이 전부다.

이들 3국 장관은 "북한이 도발적인 행동을 계속할 경우 국제사회의 중대 조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케리 장관이 어떤 대북 정책을 취할 것인지는 분명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측의 노련한 전술에 휘말려 협상 타결의 대가로 이득만 내주고 이내 배신을 당해온 오랜 전철을 더는 밟지 않기 위해서는 케리 장관이 북에 구체적인 위협을 가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알려진 대로 케리 장관은 미국에 의한 일방주의를 배격해온 적극적 대화파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상원의원 시절 북핵 문제와 관련,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강조해왔다.

특히 2004년 대선 출마 당시 "필요하면 북한과 양자회담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로선 금기에 가까운 발언이었다. 이처럼 케리는 대북 직접 대화론자이지만 북한의 3차 핵실험을 앞둔 상황에서도 이런 입장을 고수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유에스에이 투데이는 전했다.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국장을 지낸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미일 3국이 가능한 한 최대 수준의 제재를 모색할 것이라는 뜻을 모호성 없이 아주 명확하게 밝히는 게 중요하다"며 케리의 원칙 있는 '강경' 자세를 주문했다.

협상파인 케리 장관이 3일 레이건 공화당 정부의 강경파 국무장관이었던 조지 슐츠와 오찬을 한 것은 이런 저간의 분위기와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여 북한 핵실험을 전후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임은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