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전북銀 사회공헌 봉사 등 적극 지역 환원사업 눈길

2013-02-06기사 편집 2013-02-05 22:05:17      송영훈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JB전북은행이 대전지역 점포 확장을 계기로 지역환원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전북은행 지역사랑봉사단(공동단장 김한 은행장·두형진 노조위원장)은 5일 대전시 서구 월평사회복지관 경로당에서 독거노인 150여 명을 초청한 가운데 떡국 나눔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김 은행장을 비롯해 송동규 수석부행장, 조형인 대전지역본부 부행장 등 임원들이 대거 봉사에 참여했으며 대전에서의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약속했다.

김 은행장은 "대전에 전북은행 5개점이 개설돼 있으며 조성된 예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대출에 사용하면서 서민과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의 든든한 버팀목을 하고 있다"며 "지난해 여수신 편차가 700억원에 달했으며 올해는 1300억원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전에서 벌어들인 수익의 10%는 대전 시민들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송영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