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근로자 절반 퇴직연금 가입

2013-02-05기사 편집 2013-02-04 21:38:3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작년말 기준 438만명 누적 적립금 67조원 넘어

첨부사진1
상용근로자 2명 가운데 1명은 퇴직연금에 가입했고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는 매년 급증해 67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고용노동부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퇴직연금 가입자 수는 438만명으로 전체 상용근로자(952만명)의 46%에 달했다.

퇴직연금 누적 적립금은 67조3000억원으로 2011년 말 49조9000억원보다 17조4000억원 증가했다.

2005년 말 도입된 퇴직연금 적립금은 2009년 11월 10조원, 2010년 9월 20조원, 2011년 1월 30조원을 각각 돌파하고 2011년 말 50조원에 근접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퇴직연금 가입률도 2007년 5.8%에서 2008년 10.4%, 2009년 15.8%로 5%포인트 정도씩 증가하다가 2010년 25.1%, 2011년 34.5%, 지난해 46%로 수직 상승했다.

퇴직연금을 도입한 사업장은 전체 152만곳의 13.4%인 20만곳으로 나타났다. 사업장 규모별 도입률은 500인 이상 86.5%, 300∼499인 61.3%, 100∼299인 48.9%, 30∼99인 38.3%, 10∼29인 29.9%, 10인 미만 9.6%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도입률이 낮은 영세사업장의 가입을 끌어올리기 위해 올해부터 퇴직연금 모집인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지난해까지 2322명의 모집인이 등록을 마쳤고 올해 3만여명이 등록해 활동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퇴직연금 유형별로는 확정급여형(DB)이 49조7000억원으로 73.8%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확정기여형(DC) 17.8%, 개인퇴직연금(IRP) 개인형 7.5%, IRP 기업형 1% 등의 순이었다. 송영훈 기자

syh0115@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영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