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7 23:55

"지도부 올바른 선택하라" 강력 권고

2013-02-04기사 편집 2013-02-03 21:17:57

대전일보 > 사회 > 국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재룡 주중 대사 초치·통관검사 강화 등 압력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평가되는 가운데 중국이 핵실험 만류를 위한 막바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북한이 지난달 24일 국방위원회 성명을 통해 핵실험 강행 방침을 천명한 이후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를 수차례 초치했다.

중국은 북한이 비핵화 포기와 6자회담 사멸을 선언한 것에 우려의 뜻을 표명하면서 핵실험을 '보류'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특히 3차 핵실험이 한반도 긴장 국면을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는 새 단계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면서 북한 지도부가 '올바른 선택'을 하라고 강력히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2087호가 통과된 것에 항의해 북한이 3차 핵실험 강행 의사를 피력하자 중국 정부는 곧바로 핵실험 반대 의사를 뚜렷이 밝히면서 양국 간에는 최근 긴장이 형성되고 있다. 중국은 최근 북중 무역의 주요 창구인 단둥, 다롄 등지에서 북한을 오가는 화물에 대한 통관 검사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북 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

중국 내 여론도 3차 핵실험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쪽으로 형성됐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가 지난달 25일 사설에서 북한이 다시 핵실험에 나선다면 중국은 조금의 망설임 없이 대북 원조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