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0 23:55

수영황제 펠프스, 골프선수 변신

2013-02-01기사 편집 2013-01-31 21:16:00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핑과 후원계약… 클럽 특별 제작 왓슨과 PGA 프로암 대회 출전

은퇴한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27·미국)가 골프용품업체와 후원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골프수업에 들어갔다.

올림픽에서 18개의 금메달을 포함, 22개의 메달을 따낸 펠프스는 31일(한국시간) 골프용품업체 핑과 후원계약을 맺었다고 AFP 등 외신들이 전했다.

펠프스는 "5년 전 골프를 시작했는데 점점 진지하게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핑골프의 전문가들은 키가 크고 팔이 긴 펠프스를 위해 골프 클럽을 특별 제작했다.

펠프스는 이에 앞서 골프전문채널 프로그램에 출연, 세계적인 스윙 코치 행크 헤이니로부터 교습을 받기도 했다.

펠프스는 지난달 31일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피닉스오픈 프로암 대회에 작년 마스터스 챔피언 버바 왓슨(미국)과 같은 조에서 경기했다.

펠프스는 대형 스탠드로 둘러싸인 스코츠데일 TPC 16번홀(파3)에서 티샷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했다. 갤러리는 이 홀의 관습(?)대로 야유를 퍼부었다.

수영장에서는 냉정을 잃지 않았던 펠프스는 라운드를 마친 뒤 "심장이 몸 밖으로 나오는 줄 알았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펠프스는 "수영을 하면서는 야유를 받은 적이 없었는데 정말 색다른 경험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