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4 23:55

손흥민, 환상의 '원맨쇼'… 함부르크가 웃었다

2013-01-29기사 편집 2013-01-28 21:54:03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獨 브레멘과의 더비 매치 시즌 7호골·첫 도움 기록 팀 최고평점·MOM 선정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의 '해결사' 손흥민(21)이 시즌 7호골을 터뜨리고 도움도 올리면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2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의 임테크 아레나에서 열린 베르더 브레멘과의 2012-2013 분데스리가 19라운드 홈경기에서 팀이 0-1로 뒤지던 전반 23분 균형을 맞추는 골을 넣었다.

지난해 11월17일 마인츠와의 12라운드 홈경기에서 결승골로 팀의 1-0 승리를 이끈 이후 7경기 만에 나온 올 시즌 7호골이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5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올 시즌에는 벌써 이를 넘어서 두 자리 수 득점까지 넘보게 됐다.

손흥민은 동점골에 이어 후반 1분에는 데니스 아오고의 역전골을 돕는 등 이날 팀에서 나온 3골에 모두 관여하며 3-2로 승리하는 데 일등공신이 됐다. 손흥민의 활약 덕분에 함부르크는 승점 3점을 획득, 리그 9위(승점 28·골득실 -2)에 자리했다.

굵은 빗줄기 속에 열린 '북독일 더비'에서 함부르크는 초반 패스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고전했다. 전반 7분 메메트 에키치에게 프리킥으로 직접 슈팅을 허용하는 등 흐름을 빼앗겼고, 2분 뒤 아사니 루키미아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알렉산드르 이그니오브스키가 오른쪽에서 올린 높은 크로스를 문전에서 루키미아가 백헤딩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중반에 접어들며 함부르크가 점차 공격의 활력을 찾아가자 손흥민이 불을 붙였다. 전반 23분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볼을 잡고서 중앙을 향해 파고들다 상대 수비수 테오도르 게브르 셀라시에를 따돌리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각도가 거의 없었지만, 공은 오른쪽 골대에 정확히 꽂혔다. 골키퍼 제바스티안 밀리츠가 손을 뻗어 막아보려 했으나 그대로 손흥민의 시즌 7호골로 연결됐다.

상대 수비를 절묘하게 제친 데 이어 확실한 결정력까지 뽐낸 완벽한 골이었다. 이어 손흥민은 후반전을 시작한 지 1분도 되지 않아 행운의 도움도 기록했다. 데니스 디크마이어가 오른쪽에서 크로스 한 공이 문전에 자리 잡고 있던 손흥민의 머리에 맞은 뒤 아오고에게 흘렀고, 아오고는 가슴트래핑에 이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역전에 성공한 함부르크는 후반 7분 아르티옴스 루드네브스도 득점 행진에 가세하며 승기를 잡았다. 이때도 손흥민은 아오고가 왼쪽에서 루드네브스에게 크로스하기 전 중앙선 부근에서 아오고에게 절묘하게 공을 찔러줘 결승골의 발판을 마련했다. 함부르크의 승리가 눈앞에 다가온 후반 44분 손흥민은 팬들의 환호 속에 슬로보단 라이코비치와 교체됐다.

한편 손흥민은 현지 언론으로부터 일제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축구 전문매체인 골닷컴 독일판은 28일(한국시간) 2012-2013 분데스리가 19라운드 함부르크와 베르더 브레멘의 경기가 끝나자 "최고의 경기를 했다"는 극찬과 함께 손흥민을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다. 함께 공격의 선봉에 나선 아르티옴스 루드네브스와 더불어 별 5개 만점에 4개를 받아 팀 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의 실시간 문자중계에서는 "손흥민이 메시 역할을 연기한다"는 코멘트를 내보내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