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6 23:55

완장 찬 박지성, 홈팬 야유 '굴욕' QPR, 3부리그팀에 2-4 참패… FA컵 탈락

2013-01-28기사 편집 2013-01-27 21:39:06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소속팀 퀸스파크 레인저스(QPR)의 졸전 속에 오랜만에 주장 완장을 찬 박지성(32)은 홈팬의 야유를 한몸에 받는 수모까지 당했다.

QPR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로프터스 로드 경기장에서 열린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 홈 경기에서 3부리그인 밀턴 킨스 돈스(MK돈스)에 자책골 등으로 점수를 헌납하고 2-4로 졌다.

QPR은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박지성은 선발 출전해 67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박지성은 지난해 10월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정규리그 이후 처음으로 다시 주장을 맡았다.

그간 무릎 부상과 감독 교체 등으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클린트 힐에게 주장 자리를 내준 상태였다. 그러나 오랜만에 찬 주장 완장은 빛을 잃었다. 박지성은 이날 QPR 선발진에서 유일하게 교체되는 굴욕을 맛봤다.

3부리그 팀을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QPR 때문에 속상한 홈팬들의 따가운 눈초리는 그를 향했다.

후반 22분 바비 자모라와 교체돼 나갈 때 박지성에게 팬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레드냅 감독은 "우리가 부족하기 때문에 그동안 노력을 해왔다"면서도 "우리는 더 발전이 필요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라는 우려도 전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도 박지성의 경기력에 좋은 점수는 주지 않았다. 영국 스포츠전문 매체인 골닷컴은 경기 후 박지성에게 별 두 개(별 다섯 개 만점)를 매겼다.

박지성에게는 "언제나처럼 활력이 넘쳤지만 그는 템포를 조절하는 경기보다는 빠른 템포 경기에 어울린다"는 촌평이 달렸다.

한편, 잉글랜드 챔피언십 볼턴의 이청용(25)은 팀이 지고도 비교적 무난한 별 3개를 받았다.

골닷컴은 이청용에 대해 "가끔 쉽게 넘어지긴 했지만 에버턴 수비수들이 상대하기 까다로운 손님이었다"고 평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