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종편집일 : 2017-12-13 23:55

타이거우즈 작년수입 1위

2013-01-24기사 편집 2013-01-23 21:21:56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916억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38·미국)가 지난해 916억원을 벌어들여 골프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골프 다이제스트는 23일 인터넷판에 지난해 골프 선수들의 대회 상금과 초청료, 강연료, 초상권 금액 등 코스 밖에서 얻은 수입까지 모두 더한 금액을 순위로 매겨 상위 50위까지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우즈는 대회에서 번 상금 912만 4386달러와 기타 수입 7700만달러를 더해 모두 8612만 4386달러(약 916억원)를 벌었다는 것이다.

우즈는 2010년 조사에서 7429만 달러, 2011년에는 6406만 달러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필 미켈슨(미국)으로 상금 533만 5267달러와 기타 수입 4000만 달러로 총 4533만 5267달러를 챙겼다.

올해 84세인 아널드 파머(미국)가 3604만 달러로 3위에 올랐다. [연합뉴스]